[딜라이트닷넷 창간 2주년/기획]③ 국내 x86 서버업체들이 보는 클라우드 / 델코리아

델은 최근 클라우드 분야에서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업체 중 하나입니다. 데스크톱이나 노트북과 같은 컨슈머 제품보다는 수익이 높은 기업용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을 더욱 내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인수한 업체들을 살펴보면 이 같은 의지를 읽을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서버와 스토리지와 같은 제품은 델이 클라우드 사업을 하는데 보다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지요.

최근에는 서버나 스토리지 사업부라는 말 대신 NGCS(Next Generation Computing Solution)과 IDM(Intelligence Data Management)라는 단어를 쓰고 있습니다. 물론 여전히 델코리아의 매출 중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x86 서버입니다.

델코리아는 지난해부터 국내 x86 서버 시장에서 한국IBM을 제치고 두 번째로 높은 시장 점유율을 갖고 있습니다. 개방성과 합리적인 가격 및 성능을 내세워 시장에 어필하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그렇다면 델코리아 x86 사업 담당자는 최근 불어 닥치고 있는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해 어떠한 시각을 갖고 있을까요. 이번에는 x86 서버사업부를 담당하고 있는 한상옥 부장<사진 오른쪽> 외에 스토리지 사업부를 담당하는 조동규 부장<사진 왼쪽>도 함께 얘기를 나누게 됐습니다(조 부장은 지난해까지 x86 서버를 담당했고, 업계의 유명한 마당발이기도 합니다. 최근 스토리지 또한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의 핵심 축으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그 역시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저는 내년 상반기 경에는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들이 등장하면서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지게 되는 셈이지요. 누가 헤게모니를 쥐게 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기존에 보이지 않던 경쟁도 생겨날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MS의 경우 기존 윈도 라이선스를 팔던 조직과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Azure) 전담 조직 간에는 분명히 경쟁이 생길 것입니다.”델코리아 조동규 부장의 말입니다.

이에 한상옥 부장도 거들었습니다.

“이미 경쟁이 시작됐다고 생각해요. 타사와의 경쟁 뿐만 아니라, 내부의 경쟁도 분명 시작되고 있습니다. 델코리아만 해도 향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일이죠. 이미 델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물론 향후 내부 조직도 그에 걸맞게 바뀌겠지만요.”

x86 서버 사업부 입장에서는 서버 판매 대수와 용량이 중요한 지표이지만, 퍼블릭 클라우그 서비스가 시작되면 다소 난감한 상황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어 기존에 델 서버를 사용하는 중소업체가 있다고 합시다.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하게 돼 서버 증설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그 서비스의 성공 여부는 불투명합니다. 이 업체는 굳이 서버를 구매하기보다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면 비용절감이 될 것이라고 판단, 델 서버를 사는 대신 델이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하기로 결정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분명 델의 전체 매출 측면에서는 도움이 되겠지만, x86 서버 사업부 입장에서는 고객을 잃게 되는 셈이지요.

한 부장은 “최근 델에서도 물론 서버를 판매할 때 단순히 제품만을 파는 것이 아니라 전략적으로 솔루션까지 함께 제공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지만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물론 델도 다른 x86 업체들과 마찬가지로 ‘v스타트’라는 클라우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국내에는 이달 중으로 출시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어차피 클라우드라는 물결은 벤더가 주도하는 것이 아닌 사용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구축될 것입니다. 물론 고객들의 사용자 환경도 많이 변해야 할 것입니다. 특히 기업 고객들의 경우 자체 개발한 솔루션이나 독특한 프로세스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클라우드 컴퓨팅 모델과 접목시키기는 쉽지 않죠. 이에 앞서 기존에 주먹구구식으로 사용했던 것들을 표준화시키는 작업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표준화에는 x86 서버가 있는 것이죠.”

조 부장은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전하려고 마음을 먹었다면 선결과제는 업무 프로세스 변화, 표준화, 개방(상호운용성), 자동화의 단계를 밟아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물론 국내에는 유닉스라는 거대한 벽이 있었지만 최근 대기업들이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면서 어느 시점부터는 보다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봅니다. 반면 이를 구현해 줄 수 있는 엔지니어가 많이 없다는 점이 안타깝습니다. 무엇보다 중소기업이 편하게 쓸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가 많이 등장했으면 하는 바램을 개인적으로 갖고 있습니다.”

한상옥 부장은 “클라우드 시대에 접어들면서 적도 아군도 없어진지 오래입니다. 글로벌 경쟁도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이구요. 벤더 입장에서는 무엇보다 관리솔루션에 많은 투자를 할 것으로 보여요. 내부인프라에서부터 외부 서비스까지 전체를 아우르는 관리가 더욱 중요해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지었습니다.

2011/10/11 23:47 2011/10/11 23:47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