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창간 2주년/기획]④ 국내 x86 서버업체들이 보는 클라우드 / 한국후지쯔

“클라우드 시대가 와도 x86 서버 자체는 여전히 증가할 것입니다. 물론 수익성에 대해선 어떻게 될지 장담을 못하겠습니다. 늘어나는 서버 대수와 마진 측면은 다르니까요. 이전보다 더 성능이 좋아진 제품도 계속해서 출시될테구요. 그러나 어느 정도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이 구축될 때까지 서버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점에 다다를지라도 관련 서비스는 늘어날 것이고, 사람들은 점점 더 많은 것을 요구할테니까요. 몇 년 전만 해도 그 누가 휴대폰으로 영화를 보고 인터넷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을까요.”

한국후지쯔 서버 담당 박용관 부장<사진>은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가 와도 x86 서버 자체의 매출은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필요 요건만을 놓고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상담을 하는 일본 고객들과 비교해 리눅스나 유닉스 등 구체적인 시스템 구성 요건을 제시하는 국내 고객들과의 비교도 서슴치 않았습니다.

“저희가 아무래도 일본계 기업이다 보니 한국 고객들과 차이점을 많이 느끼게 됩니다. 클라우드 컴퓨팅도 가만히 살펴보면, 일본 고객은 리눅스로 구성하든 유닉스로 구성하든 이런 것은 신경을 안 씁니다. 그들이 제시하는 것은 응답 속도는 어느 정도 돼야 하고, 장애 복구 시점 등 필요한 요건 뿐입니다. 즉 시스템 통합(SI) 형태로의 요구가 많죠. 그런데 한국 고객들은 구체적인 시스템 구성 요건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니 접근 방식이 다를 수 밖에 없죠.”

후지쯔 일본 본사의 경우, 이미 전세계 6개 국가에 인프라를 빌려주는 형태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일본기업들의 클라우드 도입 속도는 우리나라에 비해 다소 빠른 편입니다. 이미 산업별로 특화된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도 등장했습니다.

김 부장은 “처음에 국내에서 클라우드 붐이 일었을때 어려웠죠. 즉, 실체는 없는데 무엇인가 시작은 된 듯한 느낌이다보니 대응 자체가 어려웠습니다. 고객들도 먼저 나서기를 머뭇거렸습니다. 마루타가 되기는 싫다는 것이었죠.”라고 회상했습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최근 들어 클라우드 컴퓨팅은 뜬구름에서 조금은 손에 잡히는 느낌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가상화로 시작해서 새로운 개념이나 기능들이 하나씩 더 붙어가고 있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해서 클라우드 컴퓨팅까지 온 것이죠. 당시에도 SaaS나 IaaS, PaaS 등과 같은 용어가 있었지만, 이제 이 전체를 아우르는 그림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사실 기업들이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구현하기 시작한 것은 IT자원의 통합을 통해 이를 효율적으로 사용하자는 취지가 강했다는 것이죠. 따라서 한국후지쯔와 같은 하드웨어 업체에서도 통합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고, 이후 고객 요구에 따라 가상화나 인프라 관리 소프트웨어와 과금체계 등의 모듈을 하나씩 얹는 형태가 됐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조만간 후지쯔는 2세대 자원 관리 솔루션을 통해 클라우드 환경에 맞는 통합 패키지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를 위해 이미 많은 업체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지요.

한편 화이트박스 서버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인 생각을 견해를 드러냈습니다.

“화이트박스에 대한 비중은 앞으로 오히려 더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물론 가격 자체가 싸기 때문에 살 때는 싼 것처럼 보이지만, 관리 측면에서는 오히려 돈이 더 들죠. 브랜드 서버가 주는 가치가 분명히 있고, 이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한국후지쯔가 국내 x86 서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낮은 편입니다. 약 5%의 시장 점유율로 4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김 부장은 “서버 라인업을 더욱 다양화해서 몇 년 내에는 10% 이상의 점유율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후지쯔를 선호하는 국내 고객이 많고, 클라우드 컴퓨팅이 이러한 성장 동력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고 강조했습니다.

2011/10/12 00:20 2011/10/12 00:20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