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빅데이터’가 기업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스토리지 업계에서도 이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다.

특 히 스토리지는 단순히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환경을 유기적으로 연동시켜야 한다는 점에서 빅데이터 시대의 가장 중요한 IT 인프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실제 IDC의 조사에 따르면 빅데이터 관련 스토리지 시장 규모는 매년 53.4%씩 커지고 있다.

그렇다면 스토리지 업계에서는 어떻게 기업들이 무수한 데이터들을 비즈니스 목적에 맞게 관리하고 적절히 가공해 가치 있는 정보로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까.

우 선 대부분의 업체들이 강조하는 것이 데이터의 성격에 따른 분류다. 모든 데이터의 가치가 동일하지 않은 상황에서, IT 인프라 전반에 걸쳐 데이터의 특징과 가치 변화에 따른 적절한 분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더 가치 있는 데이터를 빠른 스토리지에, 덜 사용하는 데이터는 비교적 저렴한 스토리지에 위치시키는 ‘자동 스토리지 티어링’ 기술이다.

자주 사용되거나 중요하다고 분류되는 ‘핫 데이터’의 경우 고성능의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나 파이버채널(FC) 디스크로 옮기고, 사용 빈도가 낮은 ‘콜드 데이터’는 SAS나 SATA와  같이 보관에 중점을 둔 비용 효율적인 하드 디스크로 이동시켜 저장한다는 개념이다.

고가의 빠른 응답 속도를 가진 플래시 스토리지와 일반 HDD 기반의 스토리지를 동시에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스토리지 전략은 현재 가장 기본적인(?) 대응책이다.

또한 스토리지 업체들은 단순한 저장 기능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관련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데이터 수집과 검색, 분석까지 연계한 어플라이언스 형태의 빅데이터 플랫폼도 내놓고 있다.

이 들은 클라우데라나 호튼웍스와 같은 ‘하둡’ 전문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하둡용 어플라이언스에 대한 레퍼런스 아키텍처도 출시하고 있다. 안정성 등에서 다소 떨어지는 x86 서버들로 구성된 기존 빅데이터 플랫폼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백 업 및 아카이빙 측면에서도 빅데이터 시대에 맞는 새로운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일반적인 디스크로는 대용량 아카이빙이 어려워지면서 확장성이 뛰어나면서도 비용 효율적인 제품들이 나오고 있다. 실제 백업 전문 업체인 퀀텀의 경우 분산 오브젝트 스토리지 기술과 파일 시스템 기술을 통합한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이에 이번 딜라이트 창간 기획의 일환으로 빅데이터 시대에 적극 대응하고 있는 스토리지 전문 기업들의 전략을 상세하게 소개할 계획이다. EMC와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넷앱, 퀀텀 등 주요 기업들이 대상이다.

2013/09/27 10:03 2013/09/27 10:03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