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4일(미국 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HP의 연례 기술 컨퍼런스인 ‘HP 디스커버 2012’가 올해도 여김없이 열렸습니다.

원래 HP는 ‘HP 테크포럼’이라는 하드웨어 중심의 컨퍼런스와 ‘HP 소프트웨어 유니버스’라는 행사로 나눠 개최했었지만, 지난 2010년부터  ‘HP 디스커버’라는 이름으로 통합해 개최하고 있습니다.

올해 행사의 주제는‘기술’입니다. 창립자였던 빌 휴렛과 데이비드 패커드의 설립 이념처럼 연구개발(R&D)을 중심으로 계속해서 기술을 통한 고객의 혁신을 돕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는 듯 합니다. 최근 대규모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 나날을 보내고 있는 HP의 직원들과 이를 지켜보는 주주, 고객들에게 이전처럼 기술 중심의 회사로 다시 한번 도약하겠다는 것입니다.

이번 컨퍼런스의 캐치 프레이즈도 ‘기술을 통해 당신이 원하는 모습 것을 가능하게 해 주겠다’는 뜻인만큼, HP가 와신상담(?)의 시기를 거쳐 어떠한 모습으로 나아가게 될지 기대됩니다.


올해 부스에서는 HP 디스커버 극장(Theater)을 곳곳해 배치해 다양한 기술 및 솔루션에 관련된 강의가 이어졌습니다. 참석자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습니다.


올해 컨퍼런스의 참관객은 약 1만 1000여명으로 추정됩니다. 부스를 꾸린 파트너사는 56개입니다. 브로케이드는 세번째 등급인 플래티넘 파트너로 참석했습니다.

이 회사는 SAN 스위치의 90% 이상을 생산하는 업체입니다. 이는 3PAR와 같은 SAN 스토리지와 서버를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자사 부스에 3PAR를 직접 가져다놓고 고객에게 설명하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HP 컨퍼런스에 4번째 등급인 골드 파트너로 참석했습니다. 우리나라 업체 중에는 거의 매년 참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부터 삼성전자는
HP와 국내에서도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는데요. 서버에 하드디스크 대신 SSD를 탑재했을때 전력 비용이 줄어들어 그린(친환경)을 실현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여전히 가격이겠지요. 아직까지 하드디스크와 SSD와의 가격 차이(삼성전자 제품 기준)는 3~4배 정도 나고 있습니다.

HP가 줄기차게 강조하고 있는 컨버지드 인프라스트럭처(CI) 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인데 3PAR는 스토리지 치고는  외관이 참 예쁜 것 같습니다.


인텔은 HP 행사에 늘 최고등급(컨퍼런스)의 파트너로 참석합니다. 자사의 칩을 가장 많이 팔아주는 고객이기 때문이죠. 최근 아이테니엄칩 때문에 한참 시끄러운데, HP와 향후 또다른 협력 관계를 어떻게 가져갈지 주목됩니다.



MS는 컨퍼런스 다음 등급인 다이아몬드 파트너로 이번 행사가 참여했습니다.



HP가 강조하고 있는 보안입니다. HP 멕 휘트먼 회장은 최근 구조조정안을 발표하면서 향후 R&D를 클라우드 컴퓨팅과 빅데이터, 보안 등에 집중하겠다고 했는데요.

위 화면에 보이는 아크사이트 등을 비롯해 HP는 최근 보안관련 업체 다수를 인수한 바 있습니다.



HP의 가장 친한 친구, 절친인 드림웍스가 오는 6월 8일 개봉하는 마다가스카3의 전광판입니다. 실제 드림웍스는 HP 디스커버 참관객들을 위해 마다가스카3를 사전 상영하는 호의를 베풀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은 고객이 원하는 것이든 무엇이든 빨리하도록 해주고, 휼륭하게 해주고, 특별하게 해주고, 빛나게 해주겠다고 하는 등등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2012/06/07 15:59 2012/06/07 15:59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