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1위 스토리지 기업인 EMC는 빅데이터를 위한 스토리지 플랫폼으로 스케일아웃 NAS(네트워크 스토리지) 제품인 아이실론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이와 함께 ‘프로젝트 나일’이라는 새로운 스토리지 플랫폼도 출시할 계획이다.(EMC는 그린플럼 등을 통해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솔루션도 갖추고 있지만, 여기에서는 스토리지 관련 솔루션만 언급한다)

EMC 아이실론은 모듈 방식의 구조와 자동화된 기능으로 대량의 데이터를 빠르고 쉽게 처리하는 한편, 유연한 용량과 성능의 확장으로 전체 컴퓨팅 구조를 단순화하고 효율적으로 구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케일아웃 NAS 하드웨어(아이실론 S200, X200, X400, NL400) 및 소프트웨어(OneFS 6.5, SyncIQ 3.0) 플랫폼을 통해 각 애플리케이션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S 시리즈의 경우, 대량의 트랜잭션을 처리하고 IOPS가 많은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설계됐으며, X시리즈는 높은 처리 성능과 뛰어난 동시 접속 액세스 성능을 필요로 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다. 또한 NL시리즈는 용량 대비 가격과 확장성이 뛰어난 니어라인 스토리지다.

60초 이내에 용량과 성능을 확장해 단일 파일 시스템에서 15페타바이트(PB) 이상의 용량, 초당 160만 회 이상의 SPECsfs2008 CIFS 파일 작업, 100GB/s 이상의 처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NFS, SMB, HTTP, FTP 및 기본 하둡분산파일시스템 등 광범위한 업계 표준 프로토콜을 통합 지원하며, VM웨어 환경과도 손쉽게 통합돼 가상화 환경에서도 손쉬운 관리가 가능하다.

이 와 함께 EMC는 확장이 쉬운 새로운 스토리지 플랫폼을 내년 상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프로젝트 나일(Project Nile)’로 명명된 이 ‘웹 스케일’ 스토리지는 고객이 직접 쉽게 스토리지 를 디자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EMC의 온라인스토어에 접속해 필요한 스토리지의 용량과 형태 및 관련 소프트웨어를 클릭 몇 번으로 지정하면 구매가 이뤄지고 24시간 내 구축이 가능하다.

블록이나 파일, 오브젝트 기반 스토리지 등을 쉽게 생성할 수 있고 아마존S3나 오픈스택 스위프트 및 EMC 아트모스 등 다양한 API를 지원해 클라우드 서비스 간에도 복잡한 애플리케이션 코드 작업 없이 쉽게 이동시킬 수 있다.
2013/09/27 10:04 2013/09/27 10:04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