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욱 사장'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3/26 글로벌 IT업계의 ‘코리안 파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25일) 한국EMC 홍보팀에서 보도자료를 보내왔습니다.

김경진 한국EMC 대표이사 및 본사 부사장(Vice President)이 본사 수석 부사장(Senior Vice President)으로 승진됐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김경진 대표는 이미 지난 2008년 6월 EMC 아태지역 출신 임원 중 최초로 본사 부사장(Vice President)에 발탁돼 주목받은 바 있는데요.

1년 9개월 만에 또 다시 아태지역 지사장 중 최초의 수석 부사장으로 승진한 것입니다.

1999년 한국EMC에 합류한 김 대표는 다음해인 2000년 EMC 아태지역 영업전략 프로그램 총괄본부 상무와 한국EMC 영업담당 전무를 거쳐 2003년 7월 한국EMC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된 이후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을 이끌어 오고 있는데요.

글로벌 업체에서 부사장(VP)와 SVP(수석 부사장)의 차이는 꽤 크다고 합니다. 일단 숫자상에서도 차이가 날 뿐더러, 그만큼 본사의 의사 결정 권한에 더 접근했다는 뜻으로 받아드려도 될 것 같습니다.

그만큼 김 대표가 (좋은 뜻에서의) 글로벌 사내 정치에서 많은 내공을 갖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됩니다. 

실제로 외국계 업체에서의 한국 직급은 거품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한글 명함에는 상무나 이사 직급을 달고 있더라고 실제 외국 직급을 살펴보면 과장, 부장 정도의 급에 불과할 때도 있고, 한 업체의 사장이라고 해도 president가 아닌 country manager인 경우도 많습니다.

President가 아닌 country manager의 경우, 보통 자사의 상품의 판촉, 개발, 생산, OEM의 알선, 기타 등 영업을 극대화하기 위해 나라 단위로 주재해 총괄적으로 관리하는 사람에 불과합니다.

즉, ‘country manager for Korea’라고 하면 한 회사의 ‘한국지역 고객지원전무’ 정도
에 불과한 셈이지요. 이러한 경우, 실제 결정권자는 중국이나 일본, 싱가포르 등 다른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한 점에서 이번 김 대표의 본사 수석 부사장 승진은 나름 의미가 있다는 평가입니다.

본사 임원으로 승격이 될 경우, 한국의 특수한 상황 등을 본사 측에 보다 잘 어필할 수 있기 때문에 고객 지원도 이전보다 더 원활하게 할 수 있다는 점 등이 그 이유입니다.

한국의 IT산업이 급성장하고 아태지역에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시장 특수성에 대해서는 본사나 아태지역 관리자측에서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하기 때문이지요.

그렇게 되면, 다양한 영업지원이나 마케팅 프로그램을 수행하기 위해서 본사와의 상호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게다가 최근 아태지역
을 총괄하는 매니저는 대부분 중국계가 장악하고 있는 와중에, 이러한 한국인의 승진은 한국의 입지를 한층 강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김경진 대표처럼 본사에서 인정받는 파워맨들이 한국에서 제법 눈에 뜁니다.

IT업체에선 대표적으로 시스코의 강성욱 아시아지역 총괄 사장이나 후지쯔 본사 경영집행역직과 소니 본사 업무집행역 등을 받았던 안경수 전 회장 등을 꼽을 수 있겠군요.

현재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시스코 아시아지역 총괄 강성욱 사장은 현재 한국을 포함한 약 9개국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시스코는 현재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총 4개로 나눠서 관리하고 있는데요.

중국과 인도, 호주/뉴
질랜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지역 이렇게 4개 관할입니다. 이 중 강 사장은 중국, 인도, 호주/뉴질랜드를 제외한 아시아 국가들을 총괄하고 있는 것이지요.

한국IBM과
한국컴팩, 한국HP 등에서 주요 요직을 맡아온 강 사장은 2002년부터 시스코 아태지역의 영업관리그룹 부사장(VP)으로 근무해온데 이어, 2005년에는 북아시아 총괄 부사장, 2006년부터는 아시아지역 총괄 사장을 역임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출신인 안경수 전 한국후지쯔 사장(1996년~2003년)은 능력을 인정받아 2003년 6월, 외국인 최초로 후지쯔 본사 임원으로 승진한 바 있습니다.

직급은 경영집행역 상무(아태지역 책임자) 겸 글로벌영업본부장이었는데요. 승진 이후에는 한국후지쯔 대표이사 사장에서는 물러나 한국후지쯔 회장으로 겸직을 했었습니다.

이후 2007년 8월 소니 본사의 임원으로 자리를 옮기셨죠.

소니 본사에서의 직함은 업무집행역원(Executive Vice President)이었습니다(B2B 솔루션 사업본부장 겸 소니코리아 회장 겸직). 그런데 안경수 회장은 이달 말, 일본 소니 본사 생활을 마감하신다고 하는군요.

어째됐든 이러한 ‘코리안 파워’가 글로벌 IT업계에 계속해서 커졌으면 좋겠다는 것이 개인적인 바람입니다.
2010/03/26 15:11 2010/03/26 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