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2010년이 불과 17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 마무리는 잘 되고 계신지요?

한 살 더 먹는다는 건 슬프지만, 새해를 맞는 기분은 늘 설레입니다.

최근 침체기를 겪고 있는 IT업계에는 설레일만한 일은 무엇이 있을까요?

IT업계에 종사하시는 분들이라면 다들 아시겠지만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는 매년 다음 해에 주목할만할 전략적 기술 10개를 선정해 ‘IT산업을 이끌 10대 전략기술(Top 10 Strategic Techonlogies)’이란 이름으로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기술들은 향후 3년간 기업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고 비즈니스 주도권의 변화와 성장을 이끌 기술이자 트렌드라고 가트너 측은 정의하고 있는데요.

이들은 IT업계에서 다양한 분석 자료로 활용되며 매년 회자되고 있습니다.

갑자기 궁금해졌습니다.

5~6년 전엔 어떠한 것들이 이슈였을까. 어차피 IT업계에 당장 적용되는 기술들은 아닌 ‘트렌드’일 뿐이지만,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주는 이정표의 역할을 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지난 2004년부터 최근 발표된 2010년까지 전략기술로 꼽혔던 내용들을 한번 정리해 봤습니다.

분석까지는 아니구요. 어떠한 것들이 있었는지 리뷰하는 차원에서 정리해 봤으니 슬쩍 보시기 바랍니다.

가상화(Virtualization)의 경우, 2006년부터 등장해 2010년까지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군요.

2004년
● Grid Computing
● Instant Messaging
● Internal Web Services
● IP Telephony
● Network Security Technologies
● Policy-Based Management
● Real-Time Data Warehouse
● RFID Tags
● Utility Computing
● Wi-Fi Security


2005년

● Grid
● Instant Messaging
● IP Telephony
● Location-aware Services
● Mesh Networks
● OLED/LEP
● Real-time infrastructure
● RFID Tags
● Software as a Service
● Taxonomies


2006년

● AJAX(Asynchronous JavaScript and XML)
● Collective Intelligence
● Enterprise Information Management
● Grid Computing
● Information Access
● Mashup Composite Model
● Open Source
● Pervasive Computing
● Service-Oriented Architecture
● Virtualization


2007년

● Web 2.0 - AJAX Rich Clients
● Business Process Management Suites
● Communities and Collective Intelligence
● Enterprise Information Management
● Information Access
● Web 2.0 - Mashup Composite Model
● Open Source
● Service Registries and Repositories
● Ubiquitous Computing
● Virtualization


2008년

● Green IT
● Unified Communications
● Business Process Modeling
● Metadata Management
● Virtualization 2.0
● Mashup & Composite Apps
● Web Platform & WOA
● Computing Fabric
● Real World Web
● Social Software


2009년

● Virtualization
● Cloud Computing
● Servers — Beyond Blades
● Web-Oriented Architectures
● EnterpriseMashups
● Specialized Systems
● Social Software and Social Networking
● Unified Communications
● Business Intelligence
● Green IT


2010년

● Cloud Computing
● Advanced Analytics
● Client Computing
● IT for Green
● Reshaping the Data Center
● Social Computing
● Security – Activity Monitoring
● Flash Memory
● Virtualization for Availability
Mobile Applications

2009/12/14 02:16 2009/12/14 02:16

가트너가 내년 ‘톱10’ IT 기술 최신동향을 발표했는데, 역시 ‘클라우드 컴퓨팅’이 1위를 차지했네요.

가트너는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올랜도에서 ‘가트너 심포지엄/ITxpo’를 개최했는데, 이 자리에서 ‘2010년 대다수 기업들에게 전략적 분야로 작용할 톱10 기술 및 최신 동향’을 발표됐습니다. 

위에서 가트너가 정의한 ‘전략 기술’이란 향후 3년간 해당 산업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잠재성을 지닌 기술을 의미합니다.

여기에 ‘중대한 영향’을 초래하는 요인에는 IT 혹은 비즈니스에 혼란을 초래할 가능성, 대대적인 투자의 필요, 도입 지연으로 인한 위험 등이 해당됩니다.

가트너의 데이빗 설리 부회장은 “앞으로 2년동안 기업들은 이같은 톱10 기술들에 대한 집중적 타진과 의사 결정을 통해 그 내용을 전략적 계획수립 과정에 반영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라면서 “그렇다고 이들 모두를 도입하거나 투자대상으로 삼을 필요는 없으며, 이 중 어느 기술들이 자사의 사업을 증진, 혁신시켜줄 것인지를 판명하는 과정이 요구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에 가트너가 발표한 2010년 톱10 전략기술을 살펴보시죠.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

클라우드 컴퓨팅은 공급자가 다양한 IT활용 기능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특정 모델을 정의함으로써 이루어지는 컴퓨팅 방식이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는 애플리케이션 및 솔루션 개발에 다양한 방식으로 적용될 수 있다. 

클라우드 자원을 이용한다고 해서 IT 솔루션 비용이 들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일부 비용을 재정비, 절감해주는 효과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 소비 기업들은 갈수록 클라우드 공급자로서 고객과 협력업체들에게 애플리케이션, 정보, 또는 사업 프로세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다. 

◆고급 분석(Advanced Analytics)

최적화와 시뮬레이션이란 프로세스 구현 및 실행 전, 중, 후에 여러 가지 분석 툴과 모델을 이용하여 예측 가능한 결과와 시나리오 등을 검토함으로써 사업 프로세스와 의사결정 효과의 최대화를 도모하는 과정이다. 이는 사업 운영을 위한 의사결정 지원 과정 중 세번째 단계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고객관계관리(CRM)나 전사적 자원관리(ERP) 등의 용도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이 적재적시에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게 됨에 따라, 고정된 규칙이나 미리 마련된 사업방침은 이제 보다 자세한 정보가 기반이 된 결정들로 대체되었다.

앞으로 더 발전된 단계는 단순히 정보를 제공하는 수준을 넘어, 시뮬레이션, 예측, 최적화 및 기타 분석 내용을 제공함으로써 각각의 사업 프로세스 활동이 이루어지는 바로 그 시간과 장소에서 더 유연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이 새로운 단계는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그리고 일어날 것인지를 예측하는 미래지향적인 단계이다. 

◆클라이언트 컴퓨팅(Client Computing)

가상화로 인해 클라이언트 컴퓨팅 애플리케이션 및 성능을 새로운 방식으로 팩키지화 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그 결과, 특정 PC 하드웨어 플랫폼, 나아가서는 운영체제 플랫폼 선택의 중요성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기업들은 능동적으로 전략적 클라이언트 컴퓨팅에 관한 향후 5년 내지 8년 계획을 세워 장치 표준, 소유권 및 지원 문제, 운영체제와 애플리케이션의 선택, 가동 및 업데이트, 관리•보안 계획 등에 대한 입장을 수립하여 다양화에 대비하여야 할 것이다. 

◆그린 IT(IT for Green)

IT는 여러 가지 그린 사업을 가능하게 해준다. 특히, 화이트칼라 직원들의 IT 사용은 기업의 그린 적격성을 대폭 증진해 주는 효과가 있다. 흔히 사용되는 그린 사업으로는 전자문서 사용, 출장 및 이동 감소, 원격근무 등을 들 수 있다. 또한, IT는 제품 운반에 드는 에너지 소비량 저감 등의 탄소 관리 활동에 유용한 분석 툴을 제공해 주기도 한다. 

◆데이터 센터의 재구성(Reshaping the Data Center)

과거 데이터 센터의 설계는 간단한 과정에 의해 이루어졌다. 즉, 보유 데이터량을 가늠하고 향후 15-20년간의 성장을 예측하여 이에 맞게 만들면 그만이었다.

새로 만들어진 데이터 센터는 흔히 기후조절된 텅빈 공간이 하얗게 펼쳐진 가운데 무정전 전원장치(UPS)로 전원이 공급되고 있는 대규모 시설이었다. 하지만, 실제로 데이터 센터 건축 및 증축에 포드(pod)형 건축방식을 도입하면 기업들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데이터 센터의 수명 내에 9000평방피트의 공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일단 이에 맞추어 부지를 설계한 다음 향후 5년 내지 7년간 필요로 하는 만큼만 건설하면 된다.

이로써 전체 IT 지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되며, 그 결과 생기는 여분의 자금을 여타 IT 사업 혹은 기업의 주요 사업영역에 적용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소셜 컴퓨팅(
Social Computing)

직장인들은 자신의 개인별, 그룹별 작업 산물을 위한 지원 환경과 ‘외부’ 정보에의 접근을 위한 지원 환경을 따로 두길 원하지 않는다.

기업들은 자사 내의 소셜 소프트웨어 및 미디어 사용과 함께 외부를 향한 기업지원 커뮤티니 나 공공 커뮤니티에 대한 참여 및 통합에도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커뮤니티 간의 화합에 있어 사회적 프로파일이 갖는 역할을 무시해서는 안된다. 

◆보안/작업 감시(Security – Activity monitoring)

전통적 의미의 보안은 외부의 침입을 막기 위해 울타리를 치는 것에 불과하였으나 이제는 그 개념이 진화하여 작업활동을 감시하고 이전에는 간과했을 패턴을 식별해 내는 단계에 이르렀다.

정보 보안 전문가들은 인증된 사용자와 연계되고 복수의 네트워크와 시스템, 애플리케이션 등을 원천으로 하는 수많은 개별 이벤트들의 끊임 없는 흐름 속에서 유해 활동을 탐지해 내야 하는 어려운 입장에 있다.

동시에, 보안 담당부서들은 감사 요건에 부합하기 위하여 갈수록 더 많은 로그(log) 분석 및 보고에 대한 요구에 직면하고 있다. 

다양한 보완적 (때때로는 중복된) 감시•분석 툴들의 사용은 기업들이 수상한 활동을 보다 효과적으로 탐지해 낼 수 있도록 해주며, 이는 실시간 알람이나 거래 중지 기능이 포함된 경우 더더욱 그러하다.

이 같은 툴들의 장단점을 파악하면 기업들은 회사를 보호하고 감사 요건을 충족하는 데에 이들을 보다 적절히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플래시 메모리(Flash Memory)

플래시 메모리는 신기술은 아니지만 이제 저장매체로서 새로운 경지에 올라서고 있는 기술이다.

반도체 메모리 소자인 플래시 메모리는USB 메모리 스틱이나 디지털 카메라용 메모리 카드의 형태로 우리에게 이미 익숙해져 있다. 

플래시 메모리는 회전디스크보다 훨씬 빠른 속도를 자랑하지만 그만큼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이제 그 차이가 줄어들고 있다. 현재 가격 하락의 속도로 볼 때, 이 기술은 향후 수 년 안에 100퍼센트 이상의 연평균 복합성장률을 보이며 소비자 기기, 엔터테인먼트 장비 및 기타 임베디드 IT시스템 분야를 포함한 각종 IT 분야에서 전략적 기술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더 나아가, 플래시 메모리는 서버와 클라이언트 컴퓨터 간의 저장장치 계층에 공간, 열, 성능, 내구성 등의 측면에서 핵심적인 이점을 주는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가용성을 위한 가상화(Virtualization for Availability)

가상화는 과거에도 수차례 톱 전략기술 중 하나로 꼽혀 온 기술이다.
 
올해의 리스트에 가상화를 다시 포함시킨 이유는 가상머신의 동적 이전과 같이 장기적 의미를 갖는 새로운 요소들을 조명하기 위해서이다.
동적 이전, 즉 라이브 마이그레이션(live migration)은 하나의 서버에서 구동 중인 가상머신을 기존 운영체제나 소프트웨어의 중단•조정 없이 또다른 서버로 옮기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이러한 이동은 원래의 가상머신과 이동대상인 가상머신 간의 물리적 메모리 상태가 복제됨과 동시에, 하나의 명령이 원천 머신에서 완료된 후 다음 명령이 대상 머신에서 시작됨으로써 이루어진다. 

만일 메모리 복제가 무한정 지속되는 가운데 명령 실행이 원천 가상머신에서 계속 이루어지고 있는 경우, 원천 머신이 다음 명령에 실패할 시 이어지는 명령은 대상 머신으로 옮겨 실행되게 된다.

또한, 대상 머신이 명령 실행에 실패할 경우에도 새로운 대상을 선택하는 것만으로 이전을 시작할 수 있다. 이같은 메커니즘은 매우 높은 가용성을 실현해 준다. 

여기서 핵심적 가치제안은 여러 가지의 개별 메커니즘을 동일 메커니즘을 사용하는 하나의 ‘다이얼’로 대체시켜, 이를 기준값에서 무정지 운전에 이르기까지 모든 레벨로 세팅할 수 있도록 하여 필요에 따른 신속한 세팅 변경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이같은 조작이 가능해지면 장애조치 클러스터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값비싼 고신뢰성 하드웨어는 물론, 심지어는 무정지형 하드웨어 없이도 필요한 가용도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다.

이는 비용절감, 단순화, 유연성 향상 등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Mobile Applications)

2010년에는 폭넓은 이동상거래를 지원하는 단말기를 소지한 인구가 12억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그 결과 모바일 부분과 인터넷 부문의 융합을 위한 윤택한 환경이 조성될 것이다.

애플사의 아이폰과 같은 플랫폼은 제한된 시장과 고유한 코드의 필요에도 불구하고 이미 수 천 가지의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고 있다.

정식 PC와 소형 시스템에 유연하게 가동되는 새로운 운영체제 인터페이스와 프로세서 아키텍처의 설계가 필요할 지도 모르나, 만약 이 두 가지가 통일될 수 있다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시장의 판도에 크나큰 변화가 일어날 것은 확실한 사실이다. 

여기까지입니다.

칼 클론치 가트너 부사장은  “기업들이 이 목록을 각각의 산업분야, 사업요건, 기술 도입양상 등에 비추어 조절할 것”을 권장했습니다.

그는 “한 회사에 어떤 접근방식이 가장 적합할 것인가에 대한 결정은 특정 기술과 아무런 상관도 없을 수 있다”고 말하면서, “어떤 경우에는 이제까지 해온 속도로 해당 기술에 계속 투자하는 것이 최선일 수 있고, 또 어떤 경우에는 기술을 시험단계에 옮기거나 더욱 공세적으로 도입•적용하는 것이 최선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원문을 보시기 원하는 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면 좀 더 자세한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트너 선정 2010년 전략기술 "톱 10"

2009/10/23 11:05 2009/10/23 11:05

<사진은 수원에 위치한 삼성SDS 소프트웨어 연구소의 서버실 전경>

DC가 뭘까요?

디스카운트? 아니죠! 데이터센터? 맞습니다!!(유치한가요?)

데이터센터(Data Center)는 말 그대로 각종 데이터를 모아둔 곳이죠.
 
데이터를 잘 운용할 수 있도록 서버와 스토리지, 네트워크는 물론 냉방 및 항온항습 시설 등이 구비돼 있는 공간을 말합니다.

데이터센터는 기업 및 개인 고객에게 전산 설비나 네트워크 설비를 임대하거나 고객의 설비를 유치해 유지․보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입니다.

IT업계에 계신 분들이라면 다들 아시겠죠? 그렇지만 데이터센터 내부에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국내외 업체들은 현재 어떠한 혁신을 꾀하고 있을지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저는 지금부터 이 ‘DC’에 대해서 얘기해보려 합니다.

‘가상화’라던지 ‘그린IT’, ‘클라우드 컴퓨팅’와 같은 용어, 한번쯤은 다들 들어보셨을 겁니다.

초창기 데이터센터의 시작부터 이러한 새로운 기술이나 컨셉이 최근 데이터센터에 어떻게 반영되고 있는지,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디지털데일리의 새로운 블로그 미디어 딜라이트닷넷 창간기념으로 “재미없는 데이터 센터(DC) 이야기”를 “조금은 재미있고 편안하고 쉽게” 해볼까 합니다.

주제는 아래와 같이 세가지로 잡아보았습니다.

-1부: 데이터센터? IDC? 차이와 해답은?
-2부: “데이터센터의 머나먼 여정”‥초창기 모습은
-3부 “데이터센터의 역습”‥가상화, 클라우드 컴퓨팅 등 신개념 등장과 진화


대한민국 최초의 데이터센터는 어디일까요?

여기서 최초란 본격적인 외부사업을 위해 마련된 ‘데이터센터’를 말합니다.

정답은 1999년에 설립된 LG데이콤의 논현데이터센터입니다.

당시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전용 건물로는 국내 최초로 지어진 이 센터는 연면적 8000평으로 아시아 최대 규모였다고 하는군요.

1999월 12월 2일 개최한 공식 오픈행사엔 당시 남궁석 정보통신부 장관도 참석했을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네요.

공교롭게도 가장 최근에 설립된 데이터센터 역시 LG데이콤의 가산센터군요. 가산데이터센터는 올해 4월에 오픈했습니다.

아, 그전에 한가지 짚고 넘어갈 것이 있습니다.바로 이 데이터센터의 성격에 대해서입니다.

현재 데이터센터는 크게 두 종류로 나눠져 있다고 할 수 있는데요.

데이콤이나 KT와 같은 통신 사업자들이 제공하던 인터넷데이터센터(IDC)와 금융권이나 일반기업들의 전산실이 발전한 형태가 그것입니다.

통신업체의 데이터센터는 주로 트래픽을 많이 사용하는 업체들이 이용해 통상적으로 ‘인터넷데이터센터(IDC)’라고 불린 반면, 나머지는 일반 데이터센터(DC)로 구분됐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엔 사실상 이러한 구분은 무의미해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보통 데이터센터 사업은 크게 데이터 센터 구축과 컨설팅, 매니지드 서비스ㆍ서버 호스팅, 코로케이션, 부가서비스 등으로 구성되는데, 국내 데이터센터시장은 코로케이션 서비스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편입니다.

코로케이션(Co-location)이란, 서버 등 관련 장비는 고객이 구매하고 이를 운영할 수 있는 제반 여건은 데이터센터 사업자가 제공하는 일종의 상면 임대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쨌든 현재 약 6000~8000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국내 데이터센터 사업은 LG데이콤과 KT이 전체의 60~70%, SK브로드밴드와 호스트웨이가 20~30%, 나머지는 대기업 계열의 SI업체들이 1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른바 ‘2강 2중’을 형성하고 있는 셈이죠.

그럼 다음편에선 국내 IDC의 역사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2009/10/22 11:04 2009/10/22 11:04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잘 날 없다고 했던가요? 데이터센터 업계에서도 이 같은 말은 그대로 통용되는 듯합니다.
최근 클라우드 컴퓨팅 등 인터넷 기반의 서비스 개념이 데이터센터에 고스란히 적용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이러한 경쟁은 주로 그룹사 내의 통신업체와 IT서비스 업체 간의 경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기존 통신업체의 데이터센터는 주로 트래픽을 많이 사용하는 업체들이 이용해 통상적으로 ‘인터넷데이터센터(IDC)’라고 불린 반면, IT서비스업체의 경우 이보다는 그룹계열사 영업을 통한 IT 아웃소싱 개념이 더 커 데이터센터(DC)로 불렸던 것이 사실이지요.
그러던 것이 최근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IT서비스업체들이 그린IT와 가상화, 클라우드 컴퓨팅 등의 개념들을 내세우며 본격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현실에서, IDC와 DC의 선은 점점 흐려지고 있는 모양새네요.
어째됐든 이러한 데이터센터 경쟁을 벌이고 있는 대표적인 업체들로는 LG그룹의 LG데이콤과 LG CNS, SK그룹의 SK브로드밴드와 SK C&C 등이 있군요.
이 업체들은 수시로 만나 의견교환을 하고, 협력할 부분에 대해서는 서로 협력한다고 하지만, 실제 영업현장에선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얘기들이 심심찮게 들려오네요.
실제 올 상반기 완료된 한 대형포털업체의 데이터센터 이전사업에서는 이러한 그룹 계열사들이 같은 데이터센터를 두고 각각 제안서를 제출하면서 미묘한 모습을 보였다는 얘기가 있었지요.
그도 그럴듯이 자기 밥그릇(?)은 알아서 챙겨 먹어야 하는 것이 지극히 당연한 비즈니스 룰 아니겠어요?
아무리 가족이라도 능력과 자질을 키우지 않는다면 승진도 할 수 없고, 중책도 맡기 어려운 것은 당연지사 아닐까요?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2009/09/22 11:54 2009/09/22 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