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에 해당되는 글 1

  1. 2011/07/29 2년 만의 변화…기술 혁신과 함께하는 인텔 데이터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년이라는 시간은 정보기술(IT)의 혁신을 가늠하기에는 충분한 시간입니다.

기업의 IT혁신을 가늠할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데이터센터입니다. 데이터의 저장고로 불리던 데이터센터는 이제 기업의 IT 업무를 최후방에서 지원하는 곳이자 혁신을 이끄는 장소가 됐습니다. 따라서 데이터센터가 마비되면 기업의 업무도 마비되기 마련입니다.

이러한 데이터센터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다양한 요소가 있지만, 그 중심에는 서버가 있습니다. 또한 이 서버에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은 바로 CPU(중앙처리장치)입니다.

인텔은 전세계 서버 프로세서 시장의 90% 이상을 장악하고 있는 칩 제조업체입니다. 서버의 핵심요소를 제공하는 업체인 만큼, 이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는지는 업계의 관심입니다.

저는 2년 전 말레이시아의 인텔 데이터센터에 간 적이 있습니다. 말레이시아의 데이터센터는 인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는 곳으로, 미국 데이터센터를 제외하면 인텔 데이터센터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죠.

얼마전 저는 인텔 말레이시아 데이터센터를 또 한차례 방문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거의 2년 만이었습니다. 그동안 어떻게 바뀌었을지 무척 궁금했었지요,

2년 만에 방문한 인텔 데이터센터는 외관상으로는 그다지 변한 것이 없어보였습니다. 3번씩이나 거치던 보안 관문도 그대로였고, 데이터센터를 안내해주던 매니저도 여전했습니다.

가장 크게 변한 것은 서버 대수였습니다. 2009년에 4000대였던 서버는 2년 만에 무려 800여대가 줄어든 3200대에 불과했습니다. 상식적으로 2년이라는 기간 동안에 기업 데이터와 지원해야 할 업무가 더 늘어나면 늘어났지 줄어들 일은 없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서버 대수가 줄어든 데에는 기술적 혁신이 있었습니다.

첫째는 서버 통합, 두 번째는 가상화 기술이었습니다.

인텔은 최근 엄청난 속도로 이전보다 성능이 향상된 서버 프로세서를 잇달아 출시하고 있습니다. 지난 1995년 인텔이 싱글코어 서버 프로세서인 펜티엄 프로를 선보인 이후, 현재까지 약 15년 간 서버 프로세서 시장은 급속도로 발전해 왔습니다.

이윽고 2005년 1개의 CPU에서 2개의 코어가 탑재된 듀얼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된 이후, 쿼드코어(4코어), 헥사코어(6코어), 옥사코어(8개)까지 거침없이 출시됐다. 최근에는 1개의 CPU에 10코어까지 탑재가 가능한 E7 프로세서까지 출시되면서 업계의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인텔 말레이시아 데이터센터도 새로운 서버 프로세서가 출시될 때마다 최신 제품으로 교체하는 작업을 꾸준히 해 왔습니다. 자세히는 밝히지 않았으나 아마도 현재 말레이시아데이터센터는 현재까지도 꾸준히 8코어나 10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서버로 교체하고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평균적으로 20대의 노후화된 서버를 최신 서버 1대로 교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또 한가지 기술 혁신은 가상화 기술입니다. 2009년 방문 당시만 해도 인텔의 가상화 도입 비중은 10%대에 불과했습니다. 그랬던 것이 2년 사이에 50%까지 높아졌습니다.

즉, 인텔 서버 2대 중 1대는 가상화된 서버라는 설명입니다. 말레이시아 데이터센터의 경우 성능이 비교적 낮은 서버(저집적) 구역을 함께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평균 서버 1대당 탑재된 가상머신(VM) 수가 많지는 않습니다. 현재 서버 1대당 약 10개의 VM을 운영하고 있지만, 향후 이를 40개 VM까지 늘린다는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어찌됐든 서버 대수가 줄어듬에 따라,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비용과 전력 비용 등을 줄일 수 있었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최근에는 모바일 기기의 확장에 따라 데이터센터는 더욱 그 중요도가 커지고 있는데요. 인텔의 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600대가 판매될 때마다 이들 기기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버 1대가 추가로 필요하며, 데이터 사용량이 더 높은 태블릿 PC의 경우 122대가 추가될 때마다 서버 1대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서버 프로세서 시장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 수치는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밖에도 냉방 비용을 효율화시킴으로써 전력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 기울이고 있는데요. 인텔의 경우도 현재 데이터센터 연간 지출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냉각과 전력 비용이라고 합니다. 이 비중은 전체의 80%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인텔에게도 가장 큰 골칫거리입니다.

이를 위해 인텔이 사용하고 있는 냉각방식은 뜨거운 공기와 이를 식히기 위한 찬공기가 섞이지 않도록 해 냉방 효율을 높이는 ‘핫 아일 컨테인먼트(hot aisle containment)’ 시스템과 ‘굴뚝 타입의 캐비넷(Chimney Type Cabinet)’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 기사 참고
[인텔 클라우드 서밋 2011] “데이터센터 관리의 핵심은 냉각”

이는 인텔이 수년 간의 연구와 실험을 거쳐 자체적으로 고안해 낸 방식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지난 2년 간 인텔이 보여준 데이터센터의 변화는 IT의 혁신을 실감할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또 2년 후 인텔 데이터센터를 방문하면, 어떤 모습으로 바뀌어 있을지 정말 기대됩니다.
2011/07/29 16:08 2011/07/29 1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