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HP의 차기 사장 후보에 관련 업계의 눈이 쏠려 있습니다.

오늘(29일) 이미지프린팅그룹(IPG)을 총괄하던 조태원 부사장이 사임을 표했습니다. 조 부사장은 유력한 차기 사장 후보 중 한명이었습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TS(테크놀로지 서비스) 사업부를 총괄하던 한도희 부사장이, 그 이전인 지난해 6월 말에는 퍼스널시스템그룹(PSG)을 총괄하던 이홍구 부사장(현 델코리아 사장)이 사임한 바 있습니다.

ES(구 EDS)를 총괄하던 지정권 부사장도 올해 사임하셨군요.

조 부사장은 1958년생으로 지난 2005년부터 IPG 부문을 총괄하는 부사장을 역임해 왔습니다.

조 부사장은 사임 이유에 대해 “개인적인 이유가 크지만 세대교체를 위해 스스로 물러나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세대교체’라는 단어에 호기심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최준근 사장이 물러난 이후 1년 사이에 4명의 부사장이 물러났습니다.

현재 한국HP는 창립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사장인 스티븐 길씨가 수장으로 와 있습니다. 오는 7월이면 길 대표가 부임한지 딱 1년이 됩니다.

이제 한국인에게 사장 자리를 물려줄 때가 온 것이 아니냐는 얘기들이 나오고 있는 시점입니다.

실제 지난 3월 개최됐던 기자 간담회에서 길 사장은 “분명 내 후임자는 한국인이 될 것이다. 영국 사업은 영국인 사장이, 한국 사업은 한국인 사장이 운영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유력한 차기 사장 후보로 떠오르는 인물로는 누가 있을까요. 업계에서는 함기호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EB, 구 TSG) 영업 총괄 부사장과 ESSN(엔터프라이즈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사업부 총괄 전인호 전무를 유력하게 꼽고 있습니다.

부사장급으로는 현재 함 부사장 이외에도 정선후 인사 담당(HR) 부사장과 ES(엔터프라이즈 서비스, 구 EDS)를 총괄하는 김창기 부사장이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실제 회사매출에 기여도가 큰 부문의 사업부가 유력하다고 판단하는 것입니다.

함 부사장(1961년생)이나 전 전무(1962년생)나 모두 회사 내에서의 입지가 탄탄하고, 업무능력을 인정받고 있는만큼,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도 줄서기(?)가 한참이라는 얘기도 들립니다.

그러나 사실 이런 문제는 매우 민감할 뿐더러, 변수가 많기 때문에 결정되기 전까지는 그 누구도 모를 일입니다.

어찌됐든 7월이면 길 사장이 취임한지 1년이 되는 해이고, 부사장들의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한국HP에 모종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것이 관련 업계의 관측입니다.
2010/06/29 16:40 2010/06/29 16:40

“곧 한국을 떠날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하지만 분명 제 후임자는 한국인이 될 것입니다. 영국 사업은 영국인 사장이, 한국 사업은 한국인 사장이 운영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어제(4일), 1분기 실적 발표 관련 기자간담회를 개최한 한국HP 스티븐 길 사장이 한 얘기입니다.

본인도 외국인이긴 하지만, 한 국가의 사업은 그 나라 출신이 해야하는 것이 낫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7월, 한국HP에 부임한 스티븐 길 사장은 HP 영국 및 아일랜드(UK&I)을 7년간 이끌었던 인물입니다.

HP UK&I는 미국을 제외하고는 가장 큰 규모의 사업을 이어가고 있지요.

사실 최준근 전 사장이 사임한 이후, 영국인인 스티븐 길 사장이 부임하자 한국HP 안팎에서는 말들이 많았습니다.

실적이 부진한 한국HP를 관리하고 조직을 슬림화하기 위해 HP본사 차원에서도 영향력이 있는 길 사장이 부임했다는 얘기들이 대부분이었지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구조조정 얘기가 흘러나왔습니다.

길 사장은 “국내에서 BCS(비즈니스 크리티컬 시스템, 유닉스 서버 등이 포함) 사업부는 전년 동기 대비 10%, ISS(인더스트리 스탠다드 서버, x86 서버) 사업부가 30% 이상 성장했으며, PC사업부는 15%, 프린터 비즈니스는 9% 이상 성장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외에 언급이 없었던 일부 사업부의 경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도 소프트웨어 사업부와 ES(엔터프라이즈 서비스, 구 EDS) 사업부를 얘기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됩니다만, 이미 한국HP는 길 사장 취임 이후 몇번의 강력한 구조조정이 있었습니다.

업계에 들리는 얘기로는, 한국HP가 몇차례의 조기퇴직프로그램(ERP)나 인력감축프로그램(WFP) 등의 신청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생각만큼 신청자가 많지는 않았었다고 합니다.

경기가 좋지 않다보니 아무리 많은 퇴직금을 준다고 해도 직원들은 계속 근무하기를 원한다는 것이지요. 이 때문에 HP는 (목표치를 맞출 때까지)계속적으로 퇴직 프로그램을 돌릴 수 밖에 없다는 얘기들입니다.

물론 이는 기업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기 때문에 정확한 정황은 알기 어렵습니다.

어찌됐든 길 사장은 “지난해 10월까지 대대적인 구조 조정을 완료했지만,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부분의 상황을 재무계획상 안정화시키기 위해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하고 있다”고 말하더군요.

이어 “아마도 이번 구조조정 이후에는 당분간 없을 것이지만, 완전히 없다고 장담하기도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에도 퇴직 신청자가 많지 않다면, 계속하겠다는 뜻일까요?

2010/03/05 11:34 2010/03/05 1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