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부,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전세계 IT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엄청나다. 클라우드의 충격이라고 할 정도로 AWS의 존재는 전통적인 IT산업을 파괴하고 있으며, 신생기업(스타트업)들에게는 새로운 기술 기반을 제공하며 기회를 제공했다.



실제 AWS의 지난 10년 간의 노력은 숫자로 나타나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해부터 AWS의 실적을 별도로 분리해 발표하고 있는데, 2015년 전체 매출은 시장 예상보다 높은 79억달러, 한화로 약 10조원에 달했다. 영업이익도 19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아마존의 매출이 1070억달러, 영업이익이 22억달러인 것과 비교하면, 환상적인(?) 수치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베조스의 클라우드 사랑은 최근 주주들에게 보낸 공개서한을 통해서도 드러났다.

베조스는 지난 5일(미국 현지시간) 주주들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아마존웹서비스(AWS)를 소개하면서“아마존은 올해 역사상 가장 빨리 연매출 1000억달러를 달성한 기업이 됐는데, 또한 올해는 AWS가 연매출 100억달러를 달성했으며 이것은 아마존보다 더 빠른 성장속도로 달성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 프라임(Prime), 그리고 AWS가 아마존으로서 대담한 시도였지만, 이 사업들이 성공해서 지금은 아마존 전체의 중심축이 됐다”며 “특히 AWS의 성공 요인으로 고객 최우선주의를 바탕으로 창의적이고, 실험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을 지향하며, 운영의 최적화에 몰입한 결과”라고 소개했다.

또한 AWS가 선보인 기능과 서비스의 90~95%는 고객이 AWS에 필요하다고 요청한 내용을 기반으로 개발 되는 등 AWS는 고객 중심의 철학을 실천하는 소수의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클라우드는 어제 설립된 신설 기업인지, 140년의 역사의 기업인지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기업이 비즈니스 재발명(reinvent), 새로운 고객경험 창출, 성장을 위한 자본 재배치, 보안 강화를 실현할 수 있는 믿기 어려운 기회를 제공한다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 공개서한에서 가장 인상깊은 문장 중 하나는 아래와 같다.

AWS를 처음 시작할 때 많은 이들이 “이것이 서적 판매와 무슨 관계가 있지?”라며 대담하고 이례적인 시도라고 AWS를 규정했습니다. 우리는 본연의 일에만 충실할 수도 있었지만, 다행히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아니, 어쩌면 이것이 우리 본연의 일에 충실했던 것일까요? 본연의 업무를 한다는 것은 우리의 활동 영역만큼이나 우리의 접근법과도 관계가 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AWS도 고객 최우선주의를 바탕으로 창의적이고, 실험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을 지향하며, 운영의 최적화에 몰입하고 있습니다.

한편 AWS는 현재 70개 이상의 컴퓨팅, 스토리지, 데이터베이스, 애널리틱스, 모바일, 사물인터넷,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12개 리전(Region)과 33개의 가용 영역(Availability Zone)을 갖추고 있다. 올해는 한국에도 서울 리전을 오픈했다. 내년까지 캐나다, 중국, 인도, 미국, 영국 등에 5개의 리전과 11개 가용 영역을 추가할 예정이다.

베조스가 주주들에게 보낸 공개 서한 전문은 이곳에 담겨 있습니다.


+업데이트
:아마존은 AWS 사업을 총괄하던 앤디 재시 수석 부사장을 CEO로 승진시켰습니다. AWS 내에서는 실질적인 사장이나 다름 없었던 재시 수석 부사장이 CEO로 승진한데에는 아마존 내부에서의 인정은 물론, 향후 분사까지 염두에 뒀다는 시각이 있습니다.
2016/04/09 10:56 2016/04/09 1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