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디자인'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5/24 “사람을 사랑하게 된 스토리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주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털호텔에서 한국EMC가 개최한 ‘EMC 포럼 2010’ 행사에 이노디자인 김영세 대표가 나타났습니다. EMC 포럼의 기조연설자로 강단에 선 것이지요.

잘 알려진대로 이노디자인과 김영세 대표는 아이리버의 목에 거는 MP3, 아모레퍼시픽의 거울이 외부 전면에 부착되어 핸드폰처럼 전면이 위로 밀려 올라가는 콤팩트, 삼성전자 애니콜의 가로본능 휴대폰 등 전 산업 분야에서 다양한 히트상품을 디자인해왔지요.

최근엔 CT&T가 새로 출시할 전기 자동차 및 하와이의 전기차 공장 디자인까지 맡았다고 합니다. 전기자동차의 경우 1년 6개월~2년 내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처럼 MP3부터 공장까지 그야말로 손을 안댄 분야가 없을 정도네요.

그런데 난데없이 스토리지 업체 행사에 디자인 회사의 대표가 나타났을까요?

물론 참석자들의 흥미를 유도하기 위해 EMC는 매년 개최하는 포럼 행사에 보통 각 산업군에서 주목받는 인물을 선정해 강의를 부탁합니다.(참고로 작년에 개최됐던 EMC 포럼 2009에는 ‘과학콘서트’의 저자인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인간의 뇌에 대한 강의를 하기도 했습니다. 한국EMC 관계자 얘기를 들으니 올해 기조연설자로 많은 유명인들이 물망에 올랐었다고 했습니다. 그 중에는 김연아 선수도 있었다지요. +.+ 믿거나 말거나.)

특히 EMC 본사에서 날라오신 제프리 닉 EMC 수석부사장이자 최고정보책임자(CTO)가 영어로(당연히) 가상화와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해 발표한 직후였기 때문에, 김 대표의 발표는 많은 참석자들은 관심을 끌었지요.
 
김 대표는 ‘감성시대 창조적 인재, 이매지너(imaginer)’를 주제로 발표를 했는데, 최근 이분께서는 ‘다음세대를 지배하는 자, 이매지너’라는 책을 내셨기 때문에 이날 발표 내용 중 많은 부분이 책에 포함돼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아직 읽어보진 않았지만)

여기서 주요 키워드인 ‘이매지너’는 “강력한 상상의 힘으로 미래의 기회를 현실의 성공으로 이끌어 내는 창조적 능력을 지닌 사람”이라고 합니다. 감성적 능력이 발달한 우뇌형 인간이랄까요.

그는 이제 정보화 시대는 지나가고 감성의 시대가 도래하는데, 단순히 기능을 중시하던 시대에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감성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모든 것을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디자인해야한다고 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아들이 엄마(김대표의 아내)에게 ‘Mother's Day
를 맞이해 만들어준 쿠폰북을 보고 무척 감동을 받고 디자인에 대한 영감을 얻었다고 했는데요.

실제로 김 대표가 직접 보여준 아들의 쿠폰북에는 한장 한장마다 엄마를 위한 설거지 해주기, 세차해주기, 마사지해주기 등의 내용이 적혀있고 각각의 유효기간이 적혀 있었습니다.

맨 마지막 장이 감동이었는데요.

그 내용은 ‘엄마를 사랑하기(Loving Mom)’이었습니다. 그리고 유통기한은 ‘Never’였죠. 평생 엄마를 사랑하겠다는 아들의 그 쿠폰북 마지막 장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는 얘기였습니다.

이처럼 디자인은 가족 뿐만 아니라
남을 사랑하는 것(Design is Loving Others)에서 시작된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습니다.

디자인을 할 때에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무엇인가를 만든다는 생각에서 출발해야 좋은 제품이 나오는 것이지, 이를 얼마나 원가를 싸게 해서 만들겠다던가, 매출을 더 올릴 수 있을까 등에 대해 고민하면 좋은 제품은 나오지 않는다는 얘기였죠.

김 대표는 디자인에 대한 얘기를 주로 하셨지만 인프라스트럭처(스토리지)를 만드는 회사와의 연관성에 대해 찾아냈습니다.

그가 어렵게 찾아낸 디자인과 스토리지의 공통점은 바로 ‘인’이었습니다. (뭐 다소 억지스러운 면은 있습니다만)

바로 자신의 회사명인
오디자인(이노디자인)과프라스트럭처의 앞글자인 ‘인’이었습니다.(이노디자인의 중국법인명을人五디자인으로 짓겠다고 하셨지요--;;)

즉, 모든 일에는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이 중심에 있어야 한다는 얘기였습니다. 즉, 모든 제품을 디자인할 때에는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만든다는 생각으로 해야한다는 것이죠.

내가 디자인한 이 제품을 내가 사랑하는 아들, 딸, 혹은 아버지, 어머지, 애인, 남편 등을 위해 만든다는 마음으로 말이죠.

가만히 생각해보면 참 일리있는 말입니다.

과연 현재의 IT인프라 아키텍처나 디자인은 이러한 마음에서 개발됐을까 요.

물론 직관적인 내외부 디자인과 성능, 편의성 등 단순한 스토리지 제품이라도 여기에는 많은 사람들의 노고가 녹아들어 있을 것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이 강의는 많은 부분을 생각하게 했습니다.

IT인프라도 분명히 디자인되는 것이죠. 흔히 ‘예술과 기술은 하나’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그만큼 둘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는 얘기이지요. 앞으로 예술작품처럼 사람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친인간적 IT제품을 보고 싶네요.

그런데 사람을 사랑하는 스토리지라.....

갑자기 L사에서 내놓은 에어컨이 생각나는군요. ㅎㅎ
사람을 사랑하게 된 에어컨, 휘X

흠. 어찌됐든 최근 클라우드 컴퓨팅을 주력 사업으로 삼고 있는 EMC가 앞으로 어떠한 인간 중심의 제품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2010/05/24 09:19 2010/05/24 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