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의 권위지인 뉴욕타임스는 최근 '미국 내 데이터센터 대부분이 엄청난 전력을 낭비하고 있으며 심각한 공해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해 주목을 끌었다.

이들이 막대한 전력을 낭비하며 유해가스를 배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데이터센터 수요가 높은 인터넷 기업들이 사용하는 데이터센터 전력량은 핵발전소 30개 용량에 해당하는 300억 와트(W)를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이중 90%가 실제로는 사용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만약의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예비전력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수요가 폭증하거나 갑작스런 정전에 대비하기 위한 것인데, 한순간이라도 장애가 발생하면 서비스에 타격을 받는 기업들의 특성에 따른 것이다.

특히 많은 기업들은 전력을 가동하기 위해 디젤 엔진을 이용하고 있으며 그 결과 공해 발생이 크다고 밝혔다. 데이터센터가 몰려있는 실리콘밸리의 많은 데이터 센터들의 경우 이미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유해 대기 유발 시설(Toxic Air Contaminant Inventory)’로 등재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버지니아주에 위치한 아마존 데이터센터의 경우, 지난 3년 간 허가없이 자체 발전기를 가동하는 것을 포함해 24차례 이상 공기오염과 관련된 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대 규모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구글과 페이스북도 각각 3억 와트와 6000만 와트의 전력을 소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물론 최근에는 많은 기업들이 이같은 데이터센터 전력 절감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구글의 경우 최근 오클라호마주 데이터센터 운영에 풍력 발전으로 생산되는 전력을 사용한다고 발표했으며, 애플 또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메이든에 건립 예정인 신규 데이터센터에 대형 태양광 패널과 바이오연료전지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내의 경우도 이와 별반 다르지 않다. 전체 사용 전력 중 데이터센터가 소비하는 전력은 1~2%에 불과하지만, 이 수치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어 ‘전기먹는 하마’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

현재 국내에는 약 70여개 이상의 데이터센터가 운영되고 있는데, 대부분이 전체 운영 비용의 절반 가량을 전기 요금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도 많은 데이터센터들이 전력 비용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2/10/08 08:54 2012/10/08 08: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데이터센터(IDC)를 ‘전기먹는 하마’라고 합니다. 왜일까요.

2011년 3월 기준 현재 국내 데이터센터(IDC)의 한달 평균 사용 전력은 약 11GWh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1GWh는 110만KWh입니다. 일반적으로 한 가구가 월 220kWh를 소비한다고 했을 때, 이 수치는 5만 가구가 사용하는 전력량에 해당합니다.(물론 이 수치는 계속해서 바뀌고 있습니다)

5만 가구가 사용하는 전력을 평균 1개 IDC에서 사용한다고 하니, 수치로만 보면 정말 ‘전기먹는 하마’라는 얘기를 들을 수 밖에 없을 것 같네요. 현재 국내에는 약 70여개의 IDC가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계속해서 새로운 IDC가 생겨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전기먹는 하마’라는 비유를 두고 국내 데이터센터 업계 종사자들은 다소 억울해 보입니다. 이는 당초 IDC의 취지를 잘 모르고 하는 얘기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입니다.

IDC, 데이터센터는 인터넷 사업 및 서비스 제공에 필수적인 설비 인프라, 시스템, 인터넷 접속과 운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반 시설입니다. 쉽게는 ‘서버 호텔’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이를 통해 정부는 행정, 항만, 물류, 교육 등 다양한 영역의 전자정부를 실현시킬 수 있으며, 국세청의 연말정산, 코레일의 인터넷 철도 예약 등도 IDC를 통해 가능한 것이죠. 금융권이나 포털, 게임 등 기업활동과 지식서비스산업 등 에서도 IDC는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중대한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즉, IDC는 IT 기반 현대 사회의 중심 인프라라고 할 수 있지요. 게다가 IDC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이는 개별 기업이나 공공기관의 소규모 전산실을 중앙 집중화시키는 계기가 됐고, 이는 개별 전산실을 운영하는 것보다 비용이나 전력을 낮출 수 있게 했다는 것입니다.

실제 개별 전산실들을 IDC로 통합할 경우, 랙당 전력이 약 40% 가량 낮아졌다는 결과도 있습니다.

이러한 중요도는 고려하지 않은 채, 무조건 전력을 많이 사용한다고 ‘전기먹는 하마’로 비유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지요.

또한 현재 IDC 운영 비용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IT시스템인데, 이 비중이 약 40~50% 가량 됩니다. 그런데 서버나 네트워크 장비 등 IT시스템의 에너지 비용은 IDC 자체적으로 줄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이를 만드는 제조업체에서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는 지적입니다.

얼마전 만난 한 데이터센터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 등에서 그린IDC를 강조하고 있는데, 이러한 얘기가 나온지 불과 몇 년 안 됐다”며 “특히 기존 데이터센터의 경우 에너지 효율성보다는 안정성 위주의 투자를 해왔기 때문에 설계 당시부터 이를 고려하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지어지고 있는 IDC들은 설계 당시부터 자본비용보다는 에너지 효율 등 운영비용을 염두에 두고 구축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밖에도 대부분의 IDC에서 직류배전과 UPS, 냉각 등 다양한 부문에서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 강구되고 있다는 얘기도 이어졌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최근 몇 년 간 전기 요금이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고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개개인이 소유하는 디바이스 보급이 확산되면서 이로 인한 데이터 증가는 IDC 내의 IT시스템 확충으로 이어지고 소비 전력은 연평균 45% 증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수도권 데이터센터의 경우, 지난 2008년 말부터 적용되던 지식서비스 특례요금에서 제외되면서 이같은 전력 비용 체감 온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오는 10월부터 지식경제부는 ‘그린IDC 인증제’라는 것을 추진합니다.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IDC의 전력사용효율(PUE) 수치가 1.8이 되어야 합니다.(최근 PUE 1.8로 확정이 됐다고  전해지고 있긴 하지만, 공식적으로 발표된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이와는 별개로 그린IDC로 만들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나간다는 것이 제가 만난 대부분 IDC 업계 종사자들의 얘기였습니다.
2012/08/01 01:22 2012/08/01 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