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 데이터센터에서 소비되는 전력 비용 중 절반 이상은 뜨거워진 실내 공기를 식히기 위한 냉각 비용으로 분석된다. 서버와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IT장비에서 발생하는 뜨거운 공기를 식히기 위한 것.

이 때문에 대부분의 데이터센터는 이 뜨거운 공기를 효율적으로 식히기 위한 방안을 오랫동안 강구해 왔다. 서버 뒷면의 뜨거운 공기가 나오는 부분과 이를 식히기 위해 항온항습기로부터 나오는 차가운 공기를 구분하기 위한 장비배치 최적화 노력에 따라, 최근에는 차가운 공기 혹은 뜨거운 공기를 별도의 공간에 가둬서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콜드존(Cold Zone) 혹은 핫존(Hot Zone) 컨테인먼트 설비를 필수적으로 두고 있다.

이와 함께 데이터센터에서 사용되는 전체 전력의 약 20% 이상을 차지하는 무정전전원공급장치(UPS)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UPS는 예기치 못한 정전 등 비상시에 전원을 안정적으로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따라서 대부분의 데이터센터는 UPS를 필수적으로 배치하고 있다. 그러나 UPS를 백업하기 위한 배터리 설비 등 관련 장비의 에너지 소비는 데이터센터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UPS 장비를 공급하는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UPS는 에너지 사용량 및 비용을 보고해 주는 지능적 관리 소프트웨어를 내장하고 있어, 데이터센터 관리자들이 이에 대한 전력 비용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항간에서는 UPS 자체를 없애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인텔은 몇년 전부터 서버 자체에 별도의 배터리를 내장하는 ‘배터리 백업 유닛(BBU)’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서버 자체에 별도의 배터리가 장착되게 되면, 별도의 UPS가 필요 없이 비슷한 효과를 누릴 수 있으면서도 이로 인한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인텔 측의 설명이다. 이미 구글과 페이스북 등에서 이를 테스트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인텔코리아 관계자는 “BBU가 상용화되면 UPS를 없앨 수 있어 더 많은 데이터센터 공간을 확보할 수 있고, UPS 솔루션을 도입하는 것보다 비용이 5배나 저렴하다”고 강조한다.

또한 서버 사용 빈도가 낮은 특정 시간대에 CPU 클록 스피드를 낮춰 전력 사용량을 아끼는 ‘에너지 세이빙 솔루션’ 도입을 도입하는 기업도 있다. 현재 이를 도입 중인 한 IT서비스업체 관계자는 “유닉스 서버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장비당 전력 소모량의 약 8~13% 가량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전력 절감을 위한 방안으로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 도입도 주목받고 있다. 최근 국내 IT서비스기업인 LG CNS가 올 12월에 오픈 예정인 부산 데이터센터에 IBM의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를 국내 최초로 도입해 주목받고 있다.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는 화물을 싣는 컨테이너에 착안, 서버와 네트워크 등 각종 IT인프라를 이러한 형태의 박스에 집적하는 형태의 모듈형 데이터센터를 말한다. 위치나 장소 제약 없이 어디에나 설치가 가능하고 구축 시간이 적게 걸리는 것이 장점이다. 전력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이밖에도 최근 주목받고 있는 에너지 절감 방안으로 데이터센터 자체의 운영 온도를 높이는 방법에 대한 논의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2012/10/08 08:54 2012/10/08 08: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LG CNS가 IBM의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를 도입했다고 해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관련기사
LG CNS, 국내 최초 컨테이너 데이터센터 도입
LG CNS,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 국내 최초 도입…IBM 제품 선정

LG CNS는 현재 부산 미음지구에 건립 중인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부지에 국내 최초로 컨테이너 데이터센터를 도입했다고 밝혔는데요. 이때 도입한 것이 20피트 규모 컨테이너 데이터센터 2대로 고성능 서버 500여대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라고 합니다(1대의 컨테이너에 19인치 랙이 8개 정도 들어간다고 하네요)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는 화물을 싣는 화물을 싣는 컨테이너에 착안해 각종 IT인프라를 이러한 형태의 박스에 집적하는 형태의 모듈형 데이터센터를 말합니다. 물론 여기에 사용되는 컨테이너는 당연히 화물을 싣을때 사용하는 일반적인 컨테이너는 아닙니다. 온도나 습도 등 외부 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는 특수 제작된 제품이어야 하지요.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벤더 제품이 20피트 또는 40피트 크기의 컨테이너 박스 안에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부터 냉각장치, 보조발전기 등을 모두 사전에 설치해 전원과 네트워크선만 연결하면 곧바로 쓸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IBM의 경우 서버나 스토리지 등의 IT 장비를 수용하는 ‘IT컨테이너’와 발전시설, 냉각설비, 항온항습장치 등 운영설비를 탑재하는 ‘서비스 컨테이너’로 분리해 구성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서비스 컨테이너 하나에 IT컨테이너 여러 개를 구성하는 것도 가능한데, IBM에서는 이를 멀티 컨테이너라고 부릅니다.

LG CNS가 도입한 것은 이번에 도입한 것은 ‘IT컨테이너’ 뿐입니다. 서비스 컨테이너에 발전설비나 항온항습장치 등은 LG CNS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한다고 하네요. 특히 부산데이터센터 지하 면진 설비층의 빈 공간을 활용, 이를 통과하는 공기의 온도를 별도의 에너지 소비 없이 떨어뜨릴 수 있는 공기미로를 설계한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즉, 컨테이너 밑으로 구멍을 뚫어 이를 통과시킬 수 있도록 한 것이지요.

그런데 이같은 상황을 두고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를 공급하는 업체들은 “반쪽짜리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가 아니냐”는 입장입니다.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의 이점의 100% 활용하지 못한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를 완벽하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내부에 IT장비를 꽉꽉 채우고 냉각이나 항온항습까지 한번에 하는 것이 에너지 효율을 최대한 끌어올릴 있다는 것이지요.

차라리 LG CNS가 IBM의 제품을 도입할 필요 없이 자체적으로 컨테이너를 제작하는 것도 괜찮았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항간에는 LG CNS가 이를 고려하다가 여러가지 이유로 포기했다는 얘기도 있긴 합니다만. 이 때문에 선택의 폭이 넓었던 IBM의 제품을 도입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련 업계에서는 LG CNS가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와 같이 새로운 형태의 데이터센터를 도입한 것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는 의견이 대다수입니다. 천편일률적이던 데이터센터 형태에서 벗어난 것만으로도 상당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지요.
2012/09/11 08:24 2012/09/11 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