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데이터센터의 전력 절감을 위해 가장 큰 화두는 실내 온도를 높이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데이터센터는 20~24℃의 온도로 운영된다. 이보다 높을 경우에는 서버 등 장비의 동작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실제 일부 메인프레임이나 유닉스 장비의 경우, 그 이상으로 온도가 높아지면 작동을 멈추기도 한다. 반면 최근 출시되는 대부분의 x86 서버 장비의 경우 최근 30~35°C 에서도 견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데이터센터에는 유닉스와 같은 고가 장비와 x86 서버가 함께 운영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실내 온도를 높이는 데에는 무리가 있다.

이같은 이유로 데이터센터는 항상 서늘한 온도를 유지하고 있다(여름에는 데이터센터로 피서간다는 우스개 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그런데 최근 30~40°C 이상의 고온에서도 데이터센터가 안전하게 구동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강구되고 있다.

지난 8월 KT는 자사의 천안 클라우드데이터센터(CDC) 내에 구축한 인텔과의 협력을 통해 구축한 고온환경(HTA, High Temperature Ambient) 테스트센터를 공개했다.

KT 클라우드 추진본부 인프라 담당 윤동식 상무는 “일반적으로 데이터센터 내부 온도를 1℃ 높일 때 냉방 에너지는 7%가 절감된다”며 “현재 1만 KVA 규모 천안 데이터센터 온도를 기존 22℃에서 30℃로 높일 경우, 연간 8억 5000만원의 전기 요금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이는 38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절감할 수 있는 효과와도 맞먹는다는 설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 천안 데이터센터 내에 구축한 HTA 테스트센터 규모는 크지 않았으나, 30℃ 이상의 온도로 장비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었다.

이는 인텔의 데이터센터 매니저 및 노드매니저 솔루션 등의 소프트웨어 적용과 전체적인 공기흐름(에어플로우)의 제어, 랙 단위의 전력 관리 및 모니터링을 통해 가능한 것이다. 또한 공기가 CPU나 메모리를 통과할 때 발열이 적게 될 수 있도록 별도로 마더보드를 설계한 서버 제품도 적용을 적용했다.

KT 측은 내년 천안클라우드데이터센터 단계별 적용을 시작으로 2014년 이후에는 KT의 모든 데이터센터에 HTA 개념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KT 전체 IDC로 HTA를 확대할 경우 연간 86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발생한다는 설명이다.

데이터센터 운영 온도도 30℃에서 향후 최대 45°C까지 높인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렇게 되면 별도의 냉각장치 없이 100% 외부온도만으로 데이터센터를 운영할 수도 있게 된다.

인텔코리아 관계자는 “이렇게 되면 데이터센터 내에서 사우나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스개 소리를 했다. 실제 인텔이 보여준 한 HTA 관련 동영상을 보면, 데이터센터 내에서 건장한 사내들이 타월 하나만 걸치고 사우나를 즐기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2012/10/08 08:55 2012/10/08 0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