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G'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1/04 한국HP 직원들, “길 사장님 힘들어요!”


한국HP는 외국계 업체임에도 불구하고 왠지 한국적인 냄새가 강한 회삽니다.

예전 삼성HP라는 합작회사로 시작해서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비교적 아메리칸 스타일(?)의 다른 외국계 기업에 비해서 편안한 느낌이라고나 할까요.(저만의 느낌일까요?ㅋㅋ)

또 외국계 기업으로는 유일무이하게 국내에 부동산(여의도 HP본사건물)을 갖고 있는 회사이기도 합니다.

어쨌든 그렇게 된 데에는 15년 동안이나 한국HP를 이끌어온 최준근 사장의 한국식 경영 스타일도 한 몫 차지한 것으로 보입니다만.

승승장구하던 한국HP에게 재작년에 다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었지요. 자사의 서버를 유통하는 총판업체와의 남품비리 사건이 그것입니다.

물론 개인비리로 판명이 났습니다만 윤리를 강조하는 HP본사 특성상, 이를 가볍게 여기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이유야 어찌됐든, 오랜 기간 HP를 이끌어왔던 최준근 사장이 퇴임한 이후 지난 7월 영국 및 아일랜드 지역에서 7년 간 대표직을 역임한 신임 스티븐 길(Stephen Gill) 사장이 새로 부임했습니다.(Gill이라는 성 때문에 사진을 보기 전까지 “혹시 재영교포(在英僑胞)가 아니냐”는 소문도 잠시 돌았었습니다.)

보통 외국인 CEO가 국내 지사에 부임하게 되면, 기업의 외형확장보다는 조직 정비라는 목적을 가지고 회사를 한시적으로 운영한다는 점에서 유통체계 등 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과 기업문화까지도 바뀌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만.)

길 사장 부임 이후 대대적인 조직개편이 있을 것이라는 소문도 나돌았습니다.

특히 서버와 스토리지, 소프트웨어 등 기업용 시스템 및 솔루션을 담당하는 TSG(Technology System Group) 조직에 큰 변화의 움직임도 감지됐었습니다.

TSG그룹은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회사 차원에서 각별히 신경쓰는 분야입니다. 최준근 대표도 직접 이부서를 관할했었습니다.

하지만 미국발 금융위기로 촉발된 경제위기는 기업들의 IT예산을 삭감시켰고, 이는 TSG의 수익구조에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7월 31일자로 마감된 HP의 3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기업용 스토리지 및 서버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나 감소했습니다. 특히 유닉스 서버 등 대형 시스템의 감소세 비중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었죠.

결국 HP의 새로운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11월 한국HP의 TSG(TSG라는 명칭도 ‘EB :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라는 명칭으로 바뀌었음)조직에 내부적으로 대대적인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물론 본사차원에서 네트워크 및 EDS 부문 강화 차원에서 일부 조직변경이 있긴 했지만, 한국HP는 여기에 영업조직을 보다 효율화하는데 초점을 맞춰 구조조정도 실시했습니다.

특히 TSG의 영업조직 내에서 대기업 영업을 담당하던 EAM(엔터프라이즈 어카운트 매니저)의 인력의 대부분이 회사를 떠났다는 소식이 들립니다.

결국 이번 조직개편의 숨은 의미는 ‘효율화’라는 지적입니다. 대형고객 어카운트만 담당하기엔 이 조직의 숫자가 너무 많아 새로 부임한 외국인 CEO가 깜짝 놀랐다는 후문도 들립니다.

한편 IT서비스 조직인 EDS도 ES(엔터프라이즈 서비스)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기존에 이를 총괄하던 지정권 부사장은 퇴사하고 액센추어 출신의 김창기씨가 영입됐다고 합니다.

아마도 컨설팅 부문을 보다 강화하기 위함으로 풀이됩니다.

어찌됐든 이번 조직개편으로 한국HP에 새로운 전환점이 된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아마도 보다 효율적으로 변신한 인력을 통해 앞으로 보다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관련기사 : 
한국HP, “하드웨어 조직 대폭 강화”
2009/11/04 09:34 2009/11/04 09:34